손학규 "오신환 징계 유감…윤리위 결정 존중"
상태바
손학규 "오신환 징계 유감…윤리위 결정 존중"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2.0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일 당 윤리위원회가 오신환 원내대표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이라는 징계를 내린 것과 관련해 "원내대표가 중징계를 받아 직을 수행할 수 없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윤리위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최고위원들은 윤리위원회에 이번 징계절차에 신중히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지만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당 윤리위원회는 신당 창당을 주도하고 있는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유승민·오신환·권은희·유의동 의원 등에게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내렸다.
 
손 대표는 "신당창당을 계획하고 이 모임(변혁)을 주도하고 있는 의원들은 떳떳하게 당적 정리하고 당 밖에 나가서 하시길 바란다"며 "바른미래당은 이제 당 조직을 재정비하고 새로운 인재를 널리 모셔서 대한민국에 새로운 정치를 펼쳐나가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다자녀 가구·저소득 청년 공공임대 입주 쉬워진다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
  • 이재명 지사, 남양주시 청년창업-취업지원 정책현안 간담회
  • 도내 제조업 취업자 수 18개월 연속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