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당 윤리위, 유승민, 오신환, 권은희, 유의동 당원권 정지1년 징계
상태바
바른당 윤리위, 유승민, 오신환, 권은희, 유의동 당원권 정지1년 징계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2.02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히 원내대표직 직무권한이 당연히 정지 돼"

바른미래당이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1일 신당 창당 작업에 돌입한 유승민, 오신환, 권은희, 유의동 등 비당권파 의원 4명에게 당원권 정지 1년의 중징계를 내렸다.

이날 윤리위는 회의를 열어 출석위원 8인의 전원 일치 찬성으로 이 같은 내용의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행위를 지속했다”며 “이번 징계 결정에 따라 피징계자들은 당원 자격으로 취득한 모든 권리를 행사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징계자들은 1년간 당원권이 정지되고 당원 자격으로 취득한 모든 권리를 행사할 수 없게 된다"며 "특히 원내대표직의 경우 당원이 선출한 당의 직책으로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을 대표하는 직위에 있는 만큼 그 직무권한이 당연히 정지된다"고 전했다.

앞서 윤리위는 비당권파 의원들이 독자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과 ‘신당기획단’을 만들고 창당 논의에 들어간 것이 해당 행위에 해당한다면서 변혁 소속 의원 15명 전원을 윤리위에 회부했다. 윤리위는 나머지 11명의 의원들에 대한 징계 수위도 순차적으로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당 윤리위는 이와 함께 김철근 대변인에게도 소명 통보를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다음 회의가 열리는 오는 8일 이들에 대한 징계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
  • 도내 제조업 취업자 수 18개월 연속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