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정권은 ‘조국 방탄단’...비정상의 극치"
상태바
황교안, "文 정권은 ‘조국 방탄단’...비정상의 극치"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0.10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0일 법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을 비판하며 “문재인 정권은 ‘조국 방탄단’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무총리와 여당 대표는 물론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서 조직적·노골적으로 조국 수사를 방해하고 있는 형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포기하면 100% 구속영장이 발부됐었는데 조국 동생이 유일한, 특별한 예외가 돼 한마디로 비정상의 극치”라며 “구속영장을 기각한 판사의 이해 못 할 행적들이 논란이 되면서 법원이 스스로 사법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영장 남발이라면서 법원을 겁박한 직후에 영장이 기각된 것을 단순히 우연이라 볼 수 있겠느냐”라며 “결국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사법부 장악과 겁박이 이런 비상식적 상황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경제가 급격하게 추락하고 있는데도 올바른 길을 가고 있다고 하다가 이제 와서 무역갈등과 세계 경제 하강을 핑계 대면서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고 인정했다”면서 “남 탓만 하지 말고 경제 정책을 대전환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지금껏 우리의 경고와 대안은 하나도 듣지 않더니 이제 와서 입법지원 운운하며 국회 탓까지 하는데 도대체 남 탓 말고 무엇을 할 줄 아느냐고 묻고 싶다”고 거듭 비판을 이어갔다.

특히 “경제가 이처럼 망가진 결정적 이유는 결국 문 대통령이 잘못된 경제 정책을 고집했기 때문”이라며 “급격한 최저임금과 법인세 인상, 무리한 근로시간 단축과 귀족노조 중심의 노동정책 등이 기업과 국민의 부담을 늘리는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경제에 막대한 부담을 주는 중대한 결정을 편향된 이념에 따라서 마음대로 결정했는데 가담한 모든 사람은 향후에라도 반드시 법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
  • 이훈, "산업부 산하 연구기관 R&D자금, 여전히 눈먼돈"
  • 경기도, AI․구제역, ASF ‘심각단계’ 준하는 강력방역추진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경기소방, `설리 사망` 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