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조국 사법개혁의 주체 아닌 범죄 피의자"
상태바
김영우, "조국 사법개혁의 주체 아닌 범죄 피의자"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9.1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포천•가평)이 10일 오전 8시 30분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조국 사퇴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서"조국은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조국은 사법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사법부의 심판을 받아야 하는 범죄 피의자"라고 밝혔다.

이어 "조국은 부인 정경심 교수와 함께 자본시장법 위반, 공직자윤리법 위반, 증거인멸과 위증교사 의혹 등 각종 편법과 탈법, 위법 의혹으로 가득차 있다. 자녀의 편법적인 인턴 활동 기록과 표창장 의혹, 논문 저자 등재 의혹까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며넛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은 더 이상 공정과 정의, 사법개혁, 검찰개혁이라는 말을 입에 올리지 말기 바란다." 문 대통령은 조국을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 것은 국민을 조롱하고 우롱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해야한다. 특히 상처받은 학생들과 청년들에게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의 ‘아호’와 ‘당호’에 대하여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 바로알기’를 시작하며
  • 황교안, 조국 파면 촉구, 文 정권 규탄 '삭발식 감행'
  • 한선교,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131건, 6억5천여만원 재산피해”
  • 김영진, "고소득자, 실제 소득 중 절반도 신고 안 해"
  • 혼밥·혼술·혼행 시대…1인 가구에 필요한 정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