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일본 경제보복 비상식적…중장기 대응 필요"
상태바
이해찬, "일본 경제보복 비상식적…중장기 대응 필요"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7.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1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명백한 보복행위”라며 “중장기 대응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일본경제보복대책회의에서 “세계 경제가 둔화되고 미중 무역 갈등이 길어지는 상황에서 일본이 터무니없는 경제 보복을 취해왔다”며 “비정상적 수출 규제는 정치적 목적을 가진 경제 보복”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이 북한에 대한 전략물자 반출 가능성 등 말도 안 되는 이유를 주장하고 있지만 이번 조치는 명백한 보복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기금을 조성한 사례가 있음에도 한국 정부의 조치를 요구하며 경제보복에 나선 것은 대한민국의 삼권분립과 자유무역 합의를 모두 흔드는 비상식적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제가 제안 드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은 자유한국당의 불참 의사로 아직 성사되지 못하고 있지만, 모처럼 여야 정치권도 초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자세는 갖고 있다”면서 “특위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책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차적으로 일본의 제재 철회와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겠다”면서 “긴밀한 당정 협의를 통해 중장기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
  • 이훈, "산업부 산하 연구기관 R&D자금, 여전히 눈먼돈"
  • 경기도, AI․구제역, ASF ‘심각단계’ 준하는 강력방역추진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경기소방, `설리 사망` 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