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훈, 저금리 전환 가능토록 장학재단법 대표발의
상태바
임재훈, 저금리 전환 가능토록 장학재단법 대표발의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2.0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바른미래당 임재훈 의원은 지난 3일 청년들의 고금리 학자금대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환대출 근거를 마련한 내용의 '한국장학재단 설립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은 2009년 이전에 학자금 대출을 받은 사람에게 이미 대출받은 학자금을 상환하도록 하는 학자금대출인 전환대출의 근거를 마련하면서, 해당 규정이 시행된 2014년 5월부터 1년간 전환대출을 시행한 바 있다.

그런데 최근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면서 과거 고금리에 학자금대출을 받은 학생에게 저금리로 학자금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해, 학생의 고금리 이자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다시 전환대출 근거를 신설, 금리 변동에 따라 전환대출 대상을 유연하게 정할 수 있도록 전환대출 대상의 범위를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함으로써 경제 상황 변화에 맞추어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 학자금대출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발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고액체납자 재산추적으로 세금 1조 8800억 걷어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