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더 큰 변화 준비하나......
상태바
조광한 남양주시장, 더 큰 변화 준비하나......
  • 최원류 기자
  • 승인 2019.12.0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지금까지의 변화는 시작에 불과하다"고 밝혀 더 큰 변화를 준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3일 별내행정복지센터에서 별내동·별내면 이·통장 및 사회단체회원들과 남양주 현재와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다.

조시장은 취임이후 GTX-B노선 확정, 4-8호선 연결사업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뤄낸 것은 물론 어느 누구도 손대지 않았던 하천 불법을 정리해 시민에게 돌려주는 악역(?)을 자처했다.

시민들은 조시장 취임 1년여만에 남양주의 변화를 체감하고 있다. 아직 긍정과 부정이 엇갈리고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긍정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언제가는 시민들이 알아줄 것"이라는 조시장의 예측대로 진행되는 것처럼 보인다.  

이런 분위기속에서 조시장이 과연 어떤 더 큰 변화를 준비하는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 시장은 이날 “남양주의 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큰 문제는 교통에 있고 그 해결의 실마리를 철도교통 혁신에서 찾았다”며, “남양주시는 이미 GTX-B노선 확정, 4-8호선 연결사업 등 괄목할만한 성과가 있지만 이러한 변화는 시작에 불과하며 향후 경춘선-분당선 직결, 6·9호선 연장 등 광역교통망 추가대책을 통해 기업유치, 일자리 창출, 생활인프라 확충 등 남양주에 큰 변화의 바람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남양주의 시정방향과 비전을 직접 들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 시의 비전 실현을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조시장은 4일 진건·퇴계원 이장 및 사회단체회원들을 대상으로 시정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시민들을 대상으로 미래 변화에 대한 열정을 토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고액체납자 재산추적으로 세금 1조 8800억 걷어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