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하라...'최후통첩'
상태바
이인영, 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하라...'최후통첩'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2.0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원내대표,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데이터3법, 유치원3법 어린이 교통안전법 처리에 응하기 바란다"며 최후통첩을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검찰개혁법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돼, 패스트트랙에 오른 모든 개혁법안들에 대한 본회의 부의가 완료된다"며 "이제 실행만 남았다"며 강행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어 필리버스터 안건 중 동명부대(레바논) 한빛부대(남수단) 청해부대(소말리아) 아크부대(아랍에미리트) 등 4개 부대의 파병 연장동의안이 포함된 것을 거론하면서 "이달까지 연장동의안을 처리하지 못하면 이들 부대가 오도가도 못하는 기막힌 처지에 놓이게 된다"며 "해외에서 목숨을 걸고 싸우는 장병들이 어떻게 필리버스터의 대상이 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당이 민주당 때문에 민식이법 통과가 무산됐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선 "말그대로 법질극을 벌여놓고 우리가 자기들이 원하는 필리버스터 국회 봉쇄작전 법질극에 응하지 않아 민식이법이 처리되지 못했다고 덮어씌운다"며 "근본없는 억지, 불통, 뻔뻔함 덮어씌우기에 온 국민이 지쳐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
  • 도내 제조업 취업자 수 18개월 연속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