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선관위, 음식물 등 제공받은 선거구민 6명 과태료부과
상태바
포천시선관위, 음식물 등 제공받은 선거구민 6명 과태료부과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2.0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윤도근)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입후보예정자 A씨와 그 측근 등 5명으로부터 음식물, 서적 등을 제공받은 선거구민 6명에 대해 총 413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1인당 제공받은 가액의 20배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최고 173만원부터 최저 20만원까지 과태료를 참석경위 등을 참작하여 차등 부과하였다고 덧붙였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입후보예정자인 A씨와 그 측근 등 5명은 2019년 8월 21일경 포천시 소재 식당과 인근 까페에서 총 37만원 상당의 음식물을 선거구민에게 제공하였으며, 모임 참석자 중 1명에게는 A씨가 집필한 도서 2권과 양말세트 2개를 제공한 사실이 확인되어 지난 11월 6일 검찰에 고발되었다.

포천시선관위 관계자는 내년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다가옴에 따라 금품·향응제공 등 기부행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이러한 행태가 완전히 근절될 때까지 적극적인 예방 및 단속활동을 펼치는 한편 돈 선거 적발 시에는 금품제공 경로를 끝까지 추적, 관련 위반자 전원을 색출하여 고발 등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선거와 관련한 각종 행사나 모임에 참석하여 금품을 받거나 음식물을 제공받은 경우 그 가액의 10배 이상 50배 이하(상한액 3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으므로 이러한 위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다자녀 가구·저소득 청년 공공임대 입주 쉬워진다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
  • 이재명 지사, 남양주시 청년창업-취업지원 정책현안 간담회
  • 도내 제조업 취업자 수 18개월 연속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