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2019년 공예 명장에 김인영 태극나전 대표 선정
상태바
포천시, 2019년 공예 명장에 김인영 태극나전 대표 선정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2.0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지난 29일 포천시 명장 심사위원회를 열고 2019년 공예 분야 명장으로 태극나전 대표 김인영 씨를 선정했다.

포천시 명장으로 선정된 공예 분야의 태극나전 대표 김인영 씨는 41년간 나전칠기를 제작했다. 사람을 새겨 넣는 인물화 기법을 개발하고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보다 빠르게 나전칠기를 만드는 기법도 연구했다. 나전칠기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포천시 명장에 선정됐다.

포천시 명장에 선정되면 명장 인증패를 수여받고 연구활동비를 지원받게 된다.

포천시는 기계, 섬유, 농림, 공예, 서비스 등 5개 분야 중 한 분야에서 15년 이상 종사하고, 신청일 현재 포천시에 5년 이상 거주하고 있는 숙련기술자들을 대상으로 명장 신청을 받았다.

올해는 기계 분야에 2명, 공예 분야에 5명이 지원했으나, 심사위는 기계 분야의 경우 복합적인 이유로 명장을 선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한 분야에서 오래 종사하신 분들이야말로 지역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고마운 분들”이라며 “장인정신을 존중하는 사회풍토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명장을 발굴해 기술을 계승하고 숙련기술자도 자부심을 갖고 정진할 수 있도록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명장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명장을 발굴함으로써 지역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다자녀 가구·저소득 청년 공공임대 입주 쉬워진다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
  • 이재명 지사, 남양주시 청년창업-취업지원 정책현안 간담회
  • 도내 제조업 취업자 수 18개월 연속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