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포천에 들어선다
상태바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포천에 들어선다
  • 최원류 기자
  • 승인 2019.11.2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가산면 금현리에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이 건립된다.

포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 사업은 지난 2017년 9월 문화재청 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전수교육관은 가산면 금현리 719-2 일원에 지상 2층, 연면적 499.05㎡ 규모로 건설되며 총 사업비 약 23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 시는 경기도 지방재정 투자사업 심사, 포천시 공공디자인 심의위원회 심의, 설계자문위원회 심의 등 사전 행정절차를 완료했다.

한편 시는 지난 28일 포천시청 시정회의실에서 포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 설계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박윤국 포천시장, 양윤택 포천문화원장, 임승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포천지회장, 문화재청 관계자, 포천메나리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시는 최종보고회에 제시된 의견들을 종합해 2020년 말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윤국 시장은 “과거의 예술과 전통이 조금씩 잊히고 있는데,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이 포천 무형문화재를 보존하고 계승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고액체납자 재산추적으로 세금 1조 8800억 걷어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