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3종 친문 게이트에 공수처 주장은 몰염치”
상태바
나경원, 3종 친문 게이트에 공수처 주장은 몰염치”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1.2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9일 “3종 친문 게이트의 충격적인 실체를 두 눈으로 보고도 여전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입에 올리는 것은 몰염치 중의 몰염치”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게이트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권력형 게이트로 번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와 관련, “추악한 부패나 저지른 정권이 누구를 수사하겠다는 것인가. 왜 완장을 또 하나 채우겠다는 것인가”라면서 “그 완장의 의미는 ‘친문 무죄 반문 유죄’ 아니겠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설치 명분이 완전히 사라졌고, 공수처가 만들어낼 끔찍한 미래를 현 정권이 보여준다”면서 “국정조사를 못 하겠다는 여당은 스스로 이 정권과 범죄 공동체임을 시인하는 것”이라면서 “여당은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국정조사로는 모자라 특검까지 논의해야 할 정도의 초대형 비리 게이트 앞에서 진영 논리를 따지는 것은 이 정권과 함께 무너지겠다는 어리석은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또 전날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로 보이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에 대해서는 “분명히 이 정권은 ‘협상카드였다’, ‘미국 옮기기 위한 지렛대였다’ 등 북한 변호에 급급할 것”이라면서 “북핵 폐기는 온데간데없이 북한 전력 강화를 위한 시간만 이 정권이 벌어주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런 정권이야말로 매국 정권”이라며“휴짓조각이 된 지 오래인 9·19 군사합의부터 파기하고 한미연합훈련 모두 복원해 북한에 대한 강력한 억제력을 확보하라”면서 “외교안보라인을 즉각 경질하고 대북정책의 대전환을 결단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고액체납자 재산추적으로 세금 1조 8800억 걷어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