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권력형 비리 의혹, 文 대통령 자유롭지 못할 것” 
상태바
손학규, 권력형 비리 의혹, 文 대통령 자유롭지 못할 것”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1.29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런 의혹이 사실이면 문재인 대통령도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최측근 권력형 비리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9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권력형 비리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런 의혹이 사실이면 문재인 대통령도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최측근 권력형 비리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나라 정치사에 제왕적 대통령제의 비극이 또다시 시작되는 것”이라며 “검찰은 국민적 의혹이 낱낱이 해소되도록 엄정하고 공정하게 수사를 진행해주길 당부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이번 청와대발 ‘감찰무마·선거개입’ 의혹에 대해 “이 정권의 레임덕이 몰아치고 있다는 것”이라며 “제왕적 대통령제의 무소불위한 권력이 명을 다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이제 대통령제와 거대양당의 피해로부터 우리나라를 구해야 한다”며 “그래서 우리가 합의제 민주주의가 필요한 것이고, 다당제 연합정치의 협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것을 제도화하는 것이 선거제도 개혁이고 그 기초가 연동형비례대표제라고 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정치구조가 바뀌지 않으면 이러한 비리와 레임덕은 영원히 해결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
  • 도내 제조업 취업자 수 18개월 연속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