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청, 스마트오피스 구축으로 스마트한 인재 양성
상태바
남양주시청, 스마트오피스 구축으로 스마트한 인재 양성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1.2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공직사회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왔다.

시는 지난 25일 남양주시 문화교육국 소속 5개 부서가 남양주시청 제2청사에서 제1청사 본관 3층 스마트오피스로 이전하여 업무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조성된 스마트오피스는 과거 오랫동안 유지해 온 공직문화의 관행과 소위 관공서라 불리는 시청 사무공간의 틀을 과감히 탈피하여 업무효율을 최대한 높이기 위한 공간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특징을 보면, 다양한 규모의 회의공간을 넉넉히 조성하여 대기시간이 필요 없는 소통과 협업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개방적이고 여유로운 업무공간을 통해 직원들의 심리적 안정감 확보와 창의적인 사고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직원들의 휴식과 자유로운 소통이 가능하도록 휴게공간과 편의시설도 곳곳에 배치했다.

이외에도 지정석을 없애고 자율좌석제를 도입하여 직원들이 물리적인 제약을 받지 않고 효율적으로 업무처리가 가능토록 했다.

28일 조광한 시장은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는 스마트오피스를 방문하여 구석구석을 둘러보고 직원들에게 근무환경을 물어보는 등 사무실 조성상황을 확인했다.

조 시장은 “대한민국 공직사회의 공간개념을 변화시키는 작은 혁신이 남양주에서 시작됐다.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닌 이처럼 결과로 보여 주는 것이 진짜 혁신이다. 청사 모든 공간에 이와 같은 디자인을 접목하면 모든 공직자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고, 여기서 도출된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시민들이 공감하는 정책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오피스를 처음 경험한 문화교육국 직원들도 ‘부서 간 소통이 한층 수월해져 업무하기 편해졌다’, ‘스마트오피스의 스마트한 기운을 받아 시민에게 보다 나은 행정서비스로 보답하겠다’,‘개방형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업무 몰입도는 오히려 올라갔다’,‘공직생활 하면서 출근이 기다려지기는 처음이다’라는 다양한 의견들과 만족감을 표시했다.

시 관계자는 “이와 같은 사무공간의 변화는 ‘강한 남양주 만들기 토론회’,‘3·3·3핵심인재 역량강화교육’,‘시장과 함께하는 역사교실’ 등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취임 이후 지금까지 조광한 시장이 늘 강조해온 수평적 조직문화, 격의 없는 소통, 부서간 협업 등과 궤를 같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올해 6월 시청 본관 4층에 스마트오피스를 조성하여 교통도로국 전체 부서를 이전한 바 있으며, 이번 스마트오피스는 설계단계부터 전문가와 사용자의 의견을 꼼꼼히 반영하고 기존 스마트오피스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이나 단점들을 피드백하여 보완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공간으로 조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고액체납자 재산추적으로 세금 1조 8800억 걷어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