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북한 주민 강제북송 사건, 국정조사 추진할 것”
상태바
나경원, “북한 주민 강제북송 사건, 국정조사 추진할 것”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1.1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정부의 북한 주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 “특정 상임위원회에서만 다루기 어려운 사건이 됐다”면서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송된 2명의 북한 주민은 살인사건의 진범도 아니고 젊고 나약한 뱃사람에 불과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제보 내용과 소식통의 신뢰성을 고려하면 절대 무심코 지나칠수 없는 의혹”이라면서 “통일부가 자료까지 내면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거짓 답변을 변호하고 있다”면서 “더 이상 이 정권을 믿을 수 없다.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에 대한 문책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과 관련해 “독재 악법을 힘의 논리로 밀어붙여 통과시키겠다는 여권 세력의 무도함에 한국당은 결코 두고만 볼 수 없었다”며 “어제 검찰에 다녀오면서 왜 우리가 그 당시 필사적으로 패스트트랙 상정을 막아야 했는지 다시 확신했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애당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자체가 특정 세력의 장기집권용 권력 장악을 위한 독재 악법에 지나지 않는다”고 평가했하면서“명백히 국회법 위반인 불법 사보임부터 시작해 ‘빠루’와 해머가 동원된 폭력진압은 다시 패스트트랙 폭거의 야만적 실체를 보여준다”면서 “그 후로 여당과 다른 야당은 불법에 또 다른 불법을 이어가면서 불법의 고리가 끊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해서도 “불법 사보임 등 불법의 고리를 시작한 사람”이라면서 “국회의장은 아직도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고 있지 않다. 다시 한번 유감이며, 불법에 대한 판단을 위해서는 의장 조사가 먼저”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서는 “이 정권의 한미관계 기조는 북한의 벼랑 끝 전술을 따라 한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더 이상 무모한 안보도박을 멈추고 지소미아 연장 결정으로 한·미동맹 복원과 한미일 공조 회복에 힘써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
  • 도내 제조업 취업자 수 18개월 연속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