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알뜰교통카드 혜택 확대…월 최대 1만 9800원 적립
상태바
광역알뜰교통카드 혜택 확대…월 최대 1만 9800원 적립
  • 이나겸 기자
  • 승인 2019.11.06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300원→350~450원으로 늘려…시범사업 대상지역도 추가

광역버스나 광역전철 등을 이용하는 광역통행자에 대한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혜택이 늘어났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이달부터 편도 1회 교통비 2000원 이상인 광역통행자의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혜택을 300원에서 350∼450원으로 확대해 시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자료=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자료=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마일리지는 1회 교통비가 2000원 이하이면 250원, 2000원 초과는 300원이었으나 이달부터는 교통비가 2000∼3000원이면 350원, 3000원을 초과하면 450원으로 증액됐다. 교통비 2000원 이하 마일리지는 250원 그대로다.

이에 따라 매일 출퇴근해 월 44회 카드를 이용하는 정기통근자의 경우 마일리지 최고 적립액이 1만 3200원에서 1만 9800원으로 늘어났다.

지난달까지 광역 통행자는 기본요금(경기광역버스 2800원)이 높아 시내통행자에 비해 광역알뜰교통카드를 통한 교통비 절감효과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아울러 올해 6월부터 진행 중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대상지역이 현재 부산과 인천 등 11개 지역에서 대구, 광주, 서울3개구(종로·서초·강남)으로 추가 확대될 예정이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체험단을 추가 모집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마일리지 혜택 확대를 통해 광역교통 수요자들이 교통비 절감 효과를 체감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광역교통 2030에 발맞춰 다양하고 합리적인 광역교통 요금정책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숫자3과 연계해 본 정약용 선생의 가치 지향적 삶
  • ㈜AOG 히팅시스템, 반영구적 수명 ‘저탄소 온돌 난방 시스템' 선보여
  • 정동영, "文 정부 2년반 서울 부동산값 1,000조원 폭등"
  • 정경심 구속영장 발부…“혐의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
  • 송희경, "여성가족부, 윤지오 숙박 지원 관련 거짓말"
  • 가수 김건모 내년 결혼…30대 피아니스트와 1년 열애 결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