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뮤직빌리지, ‘제3회 음악역 1939 포럼 음담패설(音潭覇說)’ 개최
상태바
가평뮤직빌리지, ‘제3회 음악역 1939 포럼 음담패설(音潭覇說)’ 개최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1.0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가 10일(일) ‘제3회 음악역 1939 포럼 음담패설’을 개최한다.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는 오는 10일(일) 오후 2시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 뮤직센터(M-STATION) 내 공연장 1939 뮤직홀에서 대한민국 음악산업 현안에 대한 다양한 분야 인사들의 공론의 장을 표방하는 ‘제3회 음악역 1939 포럼 음담패설(音潭覇說)'을 개최한다고 알리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날 개최되는 ‘제3회 음악역 1939 포럼 음담패설’에서는 서병기 선임기자가 좌장을 맡아 진행하며, 사운드네트워크 박준흠 대표와 정덕현 문화평론가가 참여해 ‘대중음악과 방송사. 상생관계인가, 상하관계인가’라는 주제로 열띤 논쟁을 펼칠 계획이다.

대중음악창작자와 방송사의 관계 및 갈등에 대한 솔직한 대담이 이어질 이번 포럼은 방송사 입장의 패널 박준흠 대표의 ‘상생 관계를 위해 대중음악이 해야 할 것들’에 대한 주제 발언과 대중음악창작자 및 관계자 입장의 패널 정덕현 문화평론가의 ‘대중음악과 상생하기 위해 방송사가 바꿔야 할 것들’에 대한 주제 발언이 있을 예정이다.

또한, 각각의 발제를 통해서 서로의 입장을 확인할 뿐만 아니라 방송사의 음악 창작자 수익 편취, 대형 기획사의 방송사를 대상으로 한 횡포 등 많은 화제가 되었던 갈등 사례에 대한 분석은 물론 이에 깊이 있는 토론을 진행하며 서로 간의 갈등을 없애고 상생 관계로의 미래 지향적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보여 이번 포럼에 대한 관심도가 더욱더 높아지고 있다.

이에 송홍섭 대표는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는 대한민국의 음악발전을 위해 설립된 공간인 만큼, 이번 포럼을 통해 대중음악과 방송사가 서로 상생하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비전을 마련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오는 10일(일) 개최되는 ‘제3회 음악역 1939 포럼 음담패설’에 대한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는 오는 16일(토) ‘제3회 1939 토크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으로 더더밴드로 데뷔한 가수 한희정과 고등래퍼 출연으로 인기를 모은 래퍼 조원우가 참석해 ‘나는 나만의 길을 간다 – MY WAY’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고 관객과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숫자3과 연계해 본 정약용 선생의 가치 지향적 삶
  • ㈜AOG 히팅시스템, 반영구적 수명 ‘저탄소 온돌 난방 시스템' 선보여
  • 정동영, "文 정부 2년반 서울 부동산값 1,000조원 폭등"
  • 정경심 구속영장 발부…“혐의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
  • 송희경, "여성가족부, 윤지오 숙박 지원 관련 거짓말"
  • 가수 김건모 내년 결혼…30대 피아니스트와 1년 열애 결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