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시멘트·아세아시멘트, 업계 최대 규모 112MWh급 ESS 상업운전 돌입
상태바
한라시멘트·아세아시멘트, 업계 최대 규모 112MWh급 ESS 상업운전 돌입
  • 이나겸 기자
  • 승인 2019.11.0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시멘트가 11월부터 옥계공장 내 48MWh급 ESS(전력저장장치: Energy Storage System)를 추가로 운용한다고 5일 밝혔다.

이로써 한라시멘트는 모회사인 아세아시멘트와 합산, 국내 시멘트 업체 중 최대 규모인 통합 112MWh급 ESS를 운용하게 된 셈이다.

이에 앞서 2018년 10월 한라시멘트는 본 공장인 강원도 옥계공장에 24MWh급 ESS를 도입했으며, 아세아시멘트도 올해 8월 본공장인 충북 제천공장에 40MWh급 ESS를 도입해 운용 중이다.

여기에 한라시멘트 옥계공장 내 48MWh급 ESS가 추가로 도입됨에 따라 양 사에서 운용되는 ESS의 합산 배터리 용량이 112MWh 규모로 늘어나게 된 것이다.

이번 한라시멘트에 추가 도입된 48MWh급 SK디앤디가 투자한 것으로 제품비와 설치비를 포함

한 모든 비용을 SK디엔디 측에서 부담했다. 사업기간으로 책정된 15년간 절감된 전력비를 SK디엔디와 한라시멘트가 일정 비율씩 나눈다는 조건으로 계약이 체결되었다.

이로써 한라시멘트 2기, 아세아시멘트 1기 등 양 사가 ESS 운용을 통해 향후 15년간 전력비 절감액은 각각 약 97억 원, 약 40억 원으로써 최대 137억 원 정도가 될 것으로 추산된다.

김정기 한라시멘트 전기팀장은 “전력비는 시멘트 제조 원가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요소인 만큼 이번 ESS 추가 도입은 회사의 원가 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국가적 과제인 에너지 절감 차원에서도 상당 부분 기여하리라 본다”며 “산자부의 공통 안전조치 사항을 모두 준수하여 안전을 위한 시스템을 완비했으며, 효율성과 안정성을 모두 확보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 하에 설비를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경기소방, `설리 사망` 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
  • [김종두칼럼]숫자3과 연계해 본 정약용 선생의 가치 지향적 삶
  • ㈜AOG 히팅시스템, 반영구적 수명 ‘저탄소 온돌 난방 시스템' 선보여
  • 정동영, "文 정부 2년반 서울 부동산값 1,000조원 폭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