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 등 8명 영입 인사 발표
상태바
한국당,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 등 8명 영입 인사 발표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0.3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보류

자유한국당이 31일 내년 총선에 대비한 1차 영입 인사 8명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인사들은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 등이다.

윤창현 교수는 금융연구원장과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민간위원장을 거친 경제 전문가로, 바른사회시민회 사무총장을 두 차례 지내는 등 보수·우파적 가치를 지향하는 시민사회활동을 전개해왔다고 한국당은 소개했다.

김용하 교수는 보건사회연구원장을 역임하고, 기초연금 도입을 주장한 연금 전문가다. 아이돌그룹 엑소(EXO) 멤버 `수호`의 부친으로도 알려져 있다.이진숙 전 사장은 1991년 걸프전과 2003년 이라크전을 현장에서 보도하며 일명 `바그다드의 종군기자`로 불렸다.

김성원 전 부사장은 산업자원부 과장을 지내다가 포스코를 거치는 등 실물경제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두루 갖췄다고 한국당은 설명했다.

이날 함께 영입된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문재인 정부 초기 탈원전 정책에 저항하는 활동을 펴면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론화에 앞장섰다. 청년단체 `청사진`의 백경훈 공동대표도 영입됐다.

이 밖에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으로 현재 화장품제조업체 ㈜정원에이스와이를 경영하는 장수영 대표, 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이 영입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황교안 대표가 직접 설득한 만큼 영입 대상으로 유력시됐지만 `공관병 갑질` 논란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반발이 일자 제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종합)가수 구하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알바천국, 알바비 두 배… 수능 본 수험생 대상 알바비 지원 이벤트 실시
  • 그동안 불허됐던 남양주시 상명대 생활관, 증·개축 허가돼 논란
  • 문재인정부 ‘정부혁신 성과’ 한자리에 모인다
  • 30년간 남몰래 한 나눔실천 뒤늦게 알려져 훈훈
  • 도내 제조업 취업자 수 18개월 연속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