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곤, "한전, 적자라면서 기관장은 억대 경영성과급"
상태바
위성곤, "한전, 적자라면서 기관장은 억대 경영성과급"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0.10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조원 넘는 당기순손실에도 기관장 경영성과급은 1억원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경영악화에도 기관장 성과급은 억대로 지급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이 기획재정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한전의 당기순손실은 1조 1,745억원으로 적자를 나타냈지만 기관장의 경영평가성과급은 1억 702만원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실
자료=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실

 

한전은 국제유가 고공행진에 따른 구입전력비 상승으로 인해 2016년부터 당기순이익 감소를 겪어왔고 지난해에는 적자로 전환되기까지 했지만, 기관장의 경영평가 성과급은 2016년 이후 매년 1억원 이상 지급되어 왔다.

한전의 기관장 성과급은 2014년 5,180만원이었지만, 2015년 당시 전년대비 5배가 넘는 13조 4,16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면서 억대에 가까운 9,564만원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2016년에는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절반에 가까운 6조원 이상 감소했고, 감소 추세가 지속되면서 지난해에는 적자 전환이 될 만큼 경영이 악화되었음에도, 기관장의 경영평가 성과급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연간 1억원이 넘게 지급되어온 것이다.

이에 기업이 수조원의 손해를 보고도 기관장에게 경영평가를 통한 성과급을 지급하는 것이 과연 타당한 일이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더욱이 한전의 경우 주식회사로서 경영 악화에 따라 주당배당금도 줄이고, 공기업으로서 국민적 부담 우려마저 낳고 있는 상황에 기관장부터 자구적인 노력을 보였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위 의원은 “주식회사이자 공기업이 기관장에게 경영 악화에 대한 문책은커녕 억대 성과급을 지급하는 것은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한전이 우리나라 대표 공기업으로서 경영 개선을 위한 자구노력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
  • 이훈, "산업부 산하 연구기관 R&D자금, 여전히 눈먼돈"
  • 경기도, AI․구제역, ASF ‘심각단계’ 준하는 강력방역추진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경기소방, `설리 사망` 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