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신읍동, 『2019(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상태바
포천시 신읍동, 『2019(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0.1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2019(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됐다.

포천시가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일반근린형으로, '새로운 시작, 신(新')나는 읍(邑이)만들기‘라는 사업 명으로 추진되며 정주환경 개선, 지역경제 활력제고 및 문화예술 특화, 주민공동체 회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 대상지는 포천시 신읍동 47-10번지(면적 152,289㎡) 일원으로, 거점주거공간의 도심 외곽 조성, 차량 접근이 어려운 좁은 골목길 등으로 점차 쇠퇴해가는 곳이다.

시는 주거지 노후, 인구감소 및 고령화 등으로 인한 빈집 증가, 상권침체 등 활력을 잃어가고 있는 지역에 2015년부터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수립해 도시재생사업 유치를 위한 각고의 노력을 펼쳐왔다.

사업에는 올해 하반기부터 2023년까지 마중물사업 133억원(국비 80억원) 등 총 803억 8천만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정주환경 개선'은 마중물사업으로, 빈집 철거사업 및 집수리 지원사업, 이야기 안심골목길 조성 등을 실행하며, 민간투자사업을 통해 자율주택 정비사업 및 소규모 재건축사업을 추진한다. 지자체 연계사업인 시외버스터미널 공원화 및 중앙로 전선 지중화, 공영주차장 조성, 신읍동 지적재조사사업 등과 부처연계사업인 포천천 천변도로 확장 및 경관개선 사업까지 총 659억 9천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지역경제 활력제고 및 문화예술 특화'를 위한 사업으로는 주민경제 활동공간인 ‘어울림센터Ⅱ(한음센터)’를 통한 마홀로컬푸드장터, 다목적공연장(한음홀), 커뮤니티카페․토정주방, 포천챌린지센터, 스포츠센터, 딴따라공장 등이 조성되며 골목상권 회복을 위한 포춘(Fortune)길막스트리트, 골목식당 업그레이드 프로젝트, 청년가게 및 실버힐링센터 운영 등 특화거리 조성 및 일자리 창출에 9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주민공동체 회복'을 위한 사업으로는 ‘어울림센터Ⅰ(오성센터)’ 을 통한 신읍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및 주민협의체 활동공간, 주민들이 마을관리협동조합을 운영하는 마을관리 플랫폼 조성과 도시재생대학 운영, 주민공모사업 발굴을 통한 마을역량강화사업 등과 창업역량강화 및 마을축제, 길막푸드경연대회 및 버스킹, 스타트업 협력 및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의 사업으로 31억 1천만 원이 투입된다.

그동안 포천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응해 두 번의 고배를 마셨지만 이를 발판삼아 도시재생대학 및 주민협의체 운영, 사업부지 확보 및 현장지원센터 조성, 협력기관․단체와의 협약 추진, 도시재생 전문인력 확보 등 사업 선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지역 주민들도 신읍동 도시재생주민협의체를 구성해 신읍동의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교육에 참여하고, 매주 거리 청소를 통한 마을 봉사활동과 계절별 꽃화분 배포를 통한 마을 가꾸기, 열린토론장인 ‘마실오세요’를 운영해 다양한 주민의견을 모으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포천시 관계자는 “이번 도시재생뉴딜사업을 통해 신읍동 주민이 중심이 되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왔다. 포천의 정서로 특화된 활기찬 젊음의 거리로 변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많은 협조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사업추진의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
  • 이훈, "산업부 산하 연구기관 R&D자금, 여전히 눈먼돈"
  • 경기도, AI․구제역, ASF ‘심각단계’ 준하는 강력방역추진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경기소방, `설리 사망` 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