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대통령 전날 발언은 유체이탈 화법"
상태바
나경원, "文 대통령 전날 발언은 유체이탈 화법"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0.0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조국 법무장관 거취를 둘러싸고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에 대해 "국론 분열이 아닌 직접민주주의 행위"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유체이탈식 화법"이라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서 "국론 분열이 아니라는 말은 상식과 양심의 분열로, 유체이탈식 화법"이라며 "문 대통령은 책임회피로 나라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어놓고 그것을 직접민주주의로 포장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의정치가 충분히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이 들 때 국민이 직접 의사 표시를 하는 것은 직접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한 발언을 언급하며 "대의정치가 민의를 반영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과 여당이 민의를 부정하고 있을 뿐"이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아도 모자랄 판에 대통령이 끝 모를 오기와 집착으로 국론 분열과 깊은 대립의 골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행방 후 3년, 찬탁과 반탁으로 나눠 싸우던 그런 극단의 갈등 시대로 돌아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이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이지 않아도 될 수 있게 문 대통령께서 조국 파면을 결단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
  • 이훈, "산업부 산하 연구기관 R&D자금, 여전히 눈먼돈"
  • 경기도, AI․구제역, ASF ‘심각단계’ 준하는 강력방역추진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경기소방, `설리 사망` 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