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커피 식약처 카페인 표시기준이 불명확"
상태바
"다이어트커피 식약처 카페인 표시기준이 불명확"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10.0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최근 3년간 커피 원료 포함 건강기능식품 생산현황’자료를 공개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

 

최근 기능성 물질이 포함돼 건강기능식품으로 분류된 다이어트커피가 온라인상 인기를 끌고 있지만, 이에 대한 식약처의 카페인 표시기준이 불명확하고, 기능성 물질에 대한 주의문구가 부실해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 동안 ‘다이어트 커피’를 포함한 커피에 기능성원료가 포함된 건강기능 식품 생산액은 263억원, 생산량은 940톤에 이르는 상황이다.

문제는 ‘다이어트 커피’를 구매하는 국민들이 이를 건강기능식품이라고 인식하기보다는 ‘일반 커피’로 느껴 과다섭취의 위험이 있음에도 이에 대한 주의문구, 표시기준이 부실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다이어트커피의 원료로 사용되는 가르시니아, 중사슬지방산 등의 원료는 과다섭취시 간손상과, 심혈관 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는 부작용이 있지만 온라인 판매시 이에 대한 설명자료는 없는 상황이다.

 

‘다이어트커피’의 카페인 관리도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현재 식약처의 카페인 표시기준을 살펴보면 일반식품에서 ‘커피’, ‘차’ 종류의 경우 고카페인 표시를 의무화하고 주의문구를 표시하게 되어있지만, 건강기능식품의 카페인 표시기준을 살펴보면 ‘고카페인 표시를 면제’하고 있다.

김 의원은 “매년 국회에서 고카페인 우유, 박카스, 에너지드링크 등 고카페인 표시 문제 지적하고 있지만 ‘다이어트 커피’는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상황이다” 라며 “식약처는 카페인 제품에 대한 표시기준 개정을 즉시 실시하고, 기능성 물질이 포함된 건강기능식품의 주의사항 표시의무를 점검해 국민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
  • 이훈, "산업부 산하 연구기관 R&D자금, 여전히 눈먼돈"
  • 경기도, AI․구제역, ASF ‘심각단계’ 준하는 강력방역추진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경기소방, `설리 사망` 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