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대응 방역 현장방문
상태바
조광한 남양주시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대응 방역 현장방문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0.0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24시간 차량 방역을 실시하고 있는 거점소독시설과 도로방역통제초소, 농가초소 등을 불시에 방문하여 근무실태를 확인했다.

조광한 시장은 1일 밤 9시에서 11시까지 행정안전실장 등과 함께 이패동에 설치되어 있는 거점소독시설과 진접읍 광릉주차장 앞 지방도 및 팔야리 47번 국도변 방역통제초소, 화도읍 녹촌리 농가 초소 등 4개소를 방문하여 ASF 대응방역에 여념이 없는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방역상황을 확인했다.

 

이날 조 시장은 시청 공무원뿐만 아니라 함께 근무하고 있는 경찰 및 농,축협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하면서 애로사항이 없는지를 묻는 등 노고를 치하하고, 간식과 격려금을 전달했다.

조 시장은 근무자들에게“고생들 많이 하신다”고 인사하고, “우리들의 이러한 노력으로 인해 ASF가 확산되지 않고 사라져 돼지농가들의 근심이 덜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직원들의 근무환경이 너무 열악한 것 같다. 화장실이나 의자 등을 좀 더 편한 것으로 제공하는 등 근무환경 개선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현재 재난안전대책본부내 방역대책상황반을 24시간 운영하고, 거점소독시설(1개소-공무원)과 도로방역통제초소(3개소-경찰,군인,농․축협합동근무)외에도 돼지농가(5개 농가-공무원)별 방역초소를 설치하여 1일 2교대로 방역을 실시하는 등 ASF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
  • 이훈, "산업부 산하 연구기관 R&D자금, 여전히 눈먼돈"
  • 경기도, AI․구제역, ASF ‘심각단계’ 준하는 강력방역추진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경기소방, `설리 사망` 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