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인숙 의원, 조국 장관 임명 반대 삭발 감행
상태바
한국당 박인숙 의원, 조국 장관 임명 반대 삭발 감행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9.1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전날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어 삭발에 감행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삭발식 전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하려고 한다"면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 사진=sbs사진뉴스 캡쳐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자신들의 지지층만 바라보고 있다"고 맹비난하며 조국 장관 해임과 대국민 사과,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 철저한 수사 등을 요구했다. 

이어 "자신들만이 '정의·절대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마구 훼손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 퇴진에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삭발식에는 황교안 대표와 김도읍 비서실장,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김성태 의원 등이 격려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의 ‘아호’와 ‘당호’에 대하여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 바로알기’를 시작하며
  • 황교안, 조국 파면 촉구, 文 정권 규탄 '삭발식 감행'
  • 한선교,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131건, 6억5천여만원 재산피해”
  • 김영진, "고소득자, 실제 소득 중 절반도 신고 안 해"
  • 혼밥·혼술·혼행 시대…1인 가구에 필요한 정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