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배숙, “특권층 자녀 부정입학, 꿈 짓밟는 행위”
상태바
조배숙, “특권층 자녀 부정입학, 꿈 짓밟는 행위”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9.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해 상당수 젊은이들이 상대적 박탈감에 분노하고 있는 가운데 10일 민주평화당은 불합리한 대학입시제도 개선을 위한 교육개혁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민주평화당 교육개혁특위는 ‘대학입시제도 개선방안, 입시부정 및 비리, 특별전형의 문제점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특권층 입시비리 근절을 위한 대책마련을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 나간다는 방침이다.

평화당 교육개혁위원장 조배숙 의원은 “특권층 자녀의 대학 부정입학은 소외층 자녀들의 꿈을 짓밟는 행위로 특권층의 입시부정에 대한 근본적 사안을 파악해 평등한 기회가 보장되는 교육제도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의 ‘아호’와 ‘당호’에 대하여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 바로알기’를 시작하며
  • 황교안, 조국 파면 촉구, 文 정권 규탄 '삭발식 감행'
  • 한선교,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131건, 6억5천여만원 재산피해”
  • 김영진, "고소득자, 실제 소득 중 절반도 신고 안 해"
  • 혼밥·혼술·혼행 시대…1인 가구에 필요한 정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