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박탈감·상처 받은 국민께 죄송해”
상태바
조국 청문회, “박탈감·상처 받은 국민께 죄송해”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9.0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6일 오전 국회 본청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렸다.

아널 조 후보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 무엇보다 새로운 기회를 위해 도전하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 사진=포커스경제

‘조적조’(조국의 적은 조국)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멘스, 남이 하면 불륜) 논란을 의식한 듯 조 후보자는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못했다”면서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걸 잊고 살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감당해야 할 소명이 하나 있다”면서 “국민들의 인간다운 삶이 보장되는 세상을 만드는 일에 작은 돌 하나를 놓겠다”며 “ 법무·검찰의 개혁을 완결하는 것이 제가 받은 과분한 혜택을 국민께 돌려드리는 길이며 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살아가는 동안 빚진 마음, 평생 고스란히 간직하고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숫자3과 연계해 본 정약용 선생의 가치 지향적 삶
  • ㈜AOG 히팅시스템, 반영구적 수명 ‘저탄소 온돌 난방 시스템' 선보여
  • 정동영, "文 정부 2년반 서울 부동산값 1,000조원 폭등"
  • 정경심 구속영장 발부…“혐의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
  • 송희경, "여성가족부, 윤지오 숙박 지원 관련 거짓말"
  • 가수 김건모 내년 결혼…30대 피아니스트와 1년 열애 결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