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 고발.."즉각수사해야"
상태바
한국당,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 고발.."즉각수사해야"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8.2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2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에 대해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의 부정 입학 의혹과 관련해 지금까지 확인된 사안에 대해 고발조치를 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대 교수 아버지의 특권을 등에 업고 명문대와 의학전문대학원에 비집고 들어간 기막힌 일을 그대로 두면 우리 사회의 공정가치가 완전히 무너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은 즉각 수사에 나설 것은 촉구한다"며 "살아 있는 권력 앞에 위축되지 말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주문대로 검찰은 명예를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는 조국 후보자를 놓고 “좌절 바이러스”라 비판하면서 “기회는 특권으로, 과정은 불공정으로 점철된 인물”이라고 평하고 법무부장관 후보자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또 “명문대와 의전원을 들어간 조 후보자 딸이 유급생인데도 불구하고 6학기 장학금을 받아갔다”며 “젊은 세대는 분노를 넘어 허탈감에 빠져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조 후보자의 재산 증식 과정을 ‘그 자체가 적폐’로 정의하면서 “은행에서 빌린 35억은 행방불명에 조 후보 일가 회는 파산하고 정부 기보가 대신 갚는다”며 “장관 후보자라는 지위를 유지하는 것은, 그 1분 1초가 국민의 아픔”이라고 문제삼았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후보자를 품으면 품을수록 이 정권의 침몰은 가속화된다”며 “더불어민주당 자멸을 촉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의 ‘아호’와 ‘당호’에 대하여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 바로알기’를 시작하며
  • 황교안, 조국 파면 촉구, 文 정권 규탄 '삭발식 감행'
  • 한선교,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131건, 6억5천여만원 재산피해”
  • 김영진, "고소득자, 실제 소득 중 절반도 신고 안 해"
  • 혼밥·혼술·혼행 시대…1인 가구에 필요한 정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