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조국 청문회, 정쟁의 장 돼선 안돼”
상태바
이인영, “조국 청문회, 정쟁의 장 돼선 안돼”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8.2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0일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자의 자진사퇴를 압박하고 있는 것에 대해 “후보자를 통해 직접 의혹을 해소하고 청문회가 정쟁의 장으로 변질되는 것을 막아 달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원내대표연석회의에서 “조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사법개혁에 대한 의지와 비전을 검증하는 자리이지 가족 신상털기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사법개혁의 핵심인 조국 후보자의 이미지를 실추시려는 의도가 아닌가 의심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쟁을 확대하는 가족 신상털기식 혹은 가짜뉴스‧공안몰이 청문회는 더 이상 안 된다”며 “후보자에 대한 여러 의혹 해소는 직접 조 후보자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숫자3과 연계해 본 정약용 선생의 가치 지향적 삶
  • ㈜AOG 히팅시스템, 반영구적 수명 ‘저탄소 온돌 난방 시스템' 선보여
  • 정동영, "文 정부 2년반 서울 부동산값 1,000조원 폭등"
  • 정경심 구속영장 발부…“혐의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
  • 송희경, "여성가족부, 윤지오 숙박 지원 관련 거짓말"
  • 가수 김건모 내년 결혼…30대 피아니스트와 1년 열애 결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