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조국 지명자 무차별적 인신공격"
상태바
이인영, "한국당, 조국 지명자 무차별적 인신공격"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8.1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동생 부부의 위장 이혼·위장 매매 등의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무차별적 인신공격이자 가족에 대한 인권침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무분별한 정치공세가 점입가경이다. 철지난 색깔론 공세에 열을 올리더니 이제 가족에게 집중 포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검증 대상도 아닌 선친과 10년 전 이혼 동생 부부의 가족사를 들춰 낭설을 의혹으로 만들며 사퇴 요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법적 문제가 없고 후보자와 직접적 관련성이 없다는 입장을 누차 밝혔다. 또 국민들에게 국민정서와 괴리 있는 부분은 겸허히 인정하고 청문회장에서 충분히 소명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최근에 국민들은 후보가 사라지고 가족 청문회로 변질되고 있는 건 가족에 대한 지독한 인권침해일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계시는 것을 한국당은 명심해야 한다”며 “시중의 비난은 한국당을 향해 소용돌이쳐가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자중자재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한국당이 장외투쟁을 또다시 계획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또 다시 정치를 국회 밖으로 끌고나가려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의 ‘아호’와 ‘당호’에 대하여
  • [김종두칼럼]정약용 선생 바로알기’를 시작하며
  • 황교안, 조국 파면 촉구, 文 정권 규탄 '삭발식 감행'
  • 한선교,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131건, 6억5천여만원 재산피해”
  • 김영진, "고소득자, 실제 소득 중 절반도 신고 안 해"
  • 혼밥·혼술·혼행 시대…1인 가구에 필요한 정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