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조국 사노맹에서 자본주의 재테크로 변신"

이대인 기자l승인2019.08.16l수정2019.08.16 16: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으로 사회주의 혁명을 추구하다가 사모펀드로 자본주의적 재테크를 했다하니 눈부신 변신”이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는 특이하게도 사회주의 논란과 자본주의 논란을 동시에 일으킨 역대 최초의 장관 후보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현재 20대인 자녀들이 사모펀드에 74억5500만원을 투자하기로 약정한 것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취임한 지 두 달 뒤의 일”이라며 “당시 신고재산이 56억4000만원인데, 전 재산보다 더 많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약정했다니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의 가족이 해당 펀드와 특수 관계에 있었던 게 아닌지 의문을 갖는 게 당연한 일”이라며 “20대인 두 자녀의 자금 출처도 해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조 후보자가 사회주의 계급 전쟁을 행동강령으로 내걸었던 사노맹 활동을 두고 경제민주화 운동이었다고 거짓말을 하는 것은 공직후보자로서 몹시 부적절한 태도가 아닐 수 없다”며 “국민들을 속인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왜 사회주의 혁명가로서 자신의 신념을 버리게 됐는지 국민들에게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사상검증이 아니라 너무나 당연한 것이고, 국가 사법체계를 관장하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덧붙였다.

 

이대인 기자  focuscorp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31-535-5617, 010-3525-5551   |  팩스 : 031-532-5617   |  이메일:cwr0211@hanmail.net   |  등록번호 : 경기 아 51104  |  발행인 : 최원류
편집인 : 최원류  |  청소년보호담당자 : 최원류  |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금강로 2536번길 22-5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11월 13일
Copyright © 2019 포커스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