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던 조국, 청문회 가선 안돼"
상태바
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던 조국, 청문회 가선 안돼"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8.1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2일 "조국 지명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국가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장관이 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최고회의에서 "사노맹이 어떤 단체냐, 사회주의를 목표로 폭발물을 만들고 무기탈취계획을 세웠던 반국가조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고 해도 국가전복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장관에 앉는 게 말이 되는 이야기냐"면서 "오죽하면 서울대 제자들의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압도적 1위를 기록하겠느냐"며 "독선의 국정운영은 불행한 종말을 맞이했다는 역사적 교훈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조경태 수석최고위원도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는 모 언론을 통해서 스스로 청문회 통과가 안된다고 했던 사람"이라며 "그 이유 중 하나가 국가보안법과 위장전입"이라고 가세했다.

아울러 "자기와 생각이 다른 국민은 친일파로 매도하는 극단적 이분법,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적절하지 못한 인물"이라며 "본인이 나온 학교 학생들이 뽑은 가장 부끄러운 인사 1위"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숫자3과 연계해 본 정약용 선생의 가치 지향적 삶
  • ㈜AOG 히팅시스템, 반영구적 수명 ‘저탄소 온돌 난방 시스템' 선보여
  • 정동영, "文 정부 2년반 서울 부동산값 1,000조원 폭등"
  • 정경심 구속영장 발부…“혐의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
  • 송희경, "여성가족부, 윤지오 숙박 지원 관련 거짓말"
  • 가수 김건모 내년 결혼…30대 피아니스트와 1년 열애 결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