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한일 강대강 대치, 일본에겐 꽃놀이패"
상태바
나경원, "한일 강대강 대치, 일본에겐 꽃놀이패"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7.1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강대강 대치로 끌고 가는 것은 일본 정부 입장에선 오히려 꽃놀이패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강경 대응이 정권의 정신 승리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사태 해결은 요원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거친 설전과 치열한 다툼은 외교라인과 각 부처에 전적으로 맡기고 대통령은 차분함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지금 일부 조사에 의하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수출 피해가 270배에 달할 것”이라면서 “이 사건은 결국 외교 문제의 사법화가 낳은 비극으로부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일본의 소재부품장비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 다변화, 국산화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했는데 그러기 위해서 중요한 것은 산업 경쟁력 강화”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 정부가 유지하고 있는 소득 주도 성장, 반기업 정책 폐기 없이는 산업 경쟁력이 강화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개최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부품 수출규제 조치를 두고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 등 이전보다 수위 높은 표현으로 일본을 강하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종두칼럼]숫자3과 연계해 본 정약용 선생의 가치 지향적 삶
  • ㈜AOG 히팅시스템, 반영구적 수명 ‘저탄소 온돌 난방 시스템' 선보여
  • 정동영, "文 정부 2년반 서울 부동산값 1,000조원 폭등"
  • 정경심 구속영장 발부…“혐의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
  • 송희경, "여성가족부, 윤지오 숙박 지원 관련 거짓말"
  • 가수 김건모 내년 결혼…30대 피아니스트와 1년 열애 결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