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한일 강대강 대치, 일본에겐 꽃놀이패"

이대인 기자l승인2019.07.16l수정2019.07.16 16: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강대강 대치로 끌고 가는 것은 일본 정부 입장에선 오히려 꽃놀이패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강경 대응이 정권의 정신 승리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사태 해결은 요원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거친 설전과 치열한 다툼은 외교라인과 각 부처에 전적으로 맡기고 대통령은 차분함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지금 일부 조사에 의하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수출 피해가 270배에 달할 것”이라면서 “이 사건은 결국 외교 문제의 사법화가 낳은 비극으로부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일본의 소재부품장비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 다변화, 국산화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했는데 그러기 위해서 중요한 것은 산업 경쟁력 강화”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 정부가 유지하고 있는 소득 주도 성장, 반기업 정책 폐기 없이는 산업 경쟁력이 강화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개최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부품 수출규제 조치를 두고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 등 이전보다 수위 높은 표현으로 일본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대인 기자  focuscorp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31-535-5617, 010-3525-5551   |  팩스 : 031-532-5617   |  이메일:cwr0211@hanmail.net   |  등록번호 : 경기 아 51104  |  발행인 : 최원류
편집인 : 최원류  |  청소년보호담당자 : 최원류  |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금강로 2536번길 22-5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11월 13일
Copyright © 2019 포커스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