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공시가격 산정근거 기준 낱낱이 공개해야"

이대인 기자l승인2019.07.15l수정2019.07.15 16: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들쭉날쭉 엉터리 공시가격 산정으로 인한 문제가 전국 방방곡곡에서 벌어지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공평과세를 위한 개혁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시가 지난 10일 44만 가구에 재산세 고지서를 일제히 발부했다”면서 “세금은 공평과세가 핵심인데 (국토교통부가) 최근 성동구에 있는 갤러리아포레 아파트 공시가격을 통째로 번복하는 등(국토교통부가) 부동산 가격공시제도가 생긴 이래 최초로 한 아파트 단지의 공시가격을 통째로 번복하면서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토교통부가 서울시 성동구에 있는 갤러리아포레 아파트 2개동 230세대의 공시가격은 30억으로 발표했는데 이것을 통째로 2억 원씩 깎아 28억으로 정정했다”면서 “또 충무로 진양상가 아파트에서는 12년 전부터 20평짜리 아파트 2개를 터서 40평으로 살고 있는데 계속 20평으로 공시가격을 매기는 사건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다르다는 자부심, 촛불정부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데도 부동산 가격공시제도에 대한 어떠한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공시가격 산정근거와 기준을 국민 앞에 공개하고, 공시가격 조사 권한을 지방자치단체에 이관하는 등 공평과세를 위한 개혁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대인 기자  focuscorp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31-535-5617, 010-3525-5551   |  팩스 : 031-532-5617   |  이메일:cwr0211@hanmail.net   |  등록번호 : 경기 아 51104  |  발행인 : 최원류
편집인 : 최원류  |  청소년보호담당자 : 최원류  |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금강로 2536번길 22-5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11월 13일
Copyright © 2019 포커스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