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국회 파행 책임 온전히 한국당 책임”
상태바
오신환, “국회 파행 책임 온전히 한국당 책임”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9.06.2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전날인 24일 의원총회에서 여야 3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문 추인을 부결한 것과 관련 “이후 국회 파행의 책임은 온전히 한국당이 져야할 몫이 됐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제 한국당에게 남은 선택의 기회는 조건 없이 국회에 복귀하느냐, 아니면 20대 국회가 끝날 때까지 국회 밖에서 계속 목청만 높이느냐, 둘 중에 하나밖에 남지 않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강경파의 목소리가 지배한 한국당의 의원총회서는 하나도 얻어내지 못한 합의문이라면서 정상적인 국회와 정치를 바라는 국민의 여망을 한순간에 짓밟아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법 절차에 따라 이루어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철회하라는 한국당의 강경파 요구는 애당초 수용되기 힘든 무리한 주장이었다”고 비판했다.

특히 “더 큰 문제는 한 달이 넘는 협상을 통해 만들어낸 합의문안이 거부당한 이상 여기서 새롭게 협상할 내용이 더는 없다는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라는 주장과 못하겠다는 주장이 다람쥐 쳇바퀴 돌 듯 하는 상황에서 어떤 새로운 타협안이 나올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의 참여 여부와는 상관없이 어제 발표된 합의문에 기초해서 국회법이 허용하는 절차에 따라 6월 임시국회 일정을 진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 드리면서 한국당의 합의문 수용과 국회 복귀를 재촉구하는 바이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 어선 입항 사건과 관련해서는 “청와대 안보실이 북한 목선 사건 은폐·조작에 관여했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우선 관련 상임위인 운영위원회와, 정보위원회, 국방위원회에서 청와대, 국정원, 국방부를 상대로 조사를 시작하고, 국방부 합동조사단의 결과가 나오면 특위 구성 등 본격적인 진상규명 작업에 돌입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
  • 이훈, "산업부 산하 연구기관 R&D자금, 여전히 눈먼돈"
  • 경기도, AI․구제역, ASF ‘심각단계’ 준하는 강력방역추진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
  • 김정우, 고소득 유튜버 7명, 소득 45억원 숨겼다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