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종합폐기물처리시설 재추진 여부 둘러싼 시민 반발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아....
상태바
구리시 종합폐기물처리시설 재추진 여부 둘러싼 시민 반발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아....
  • 최원류 기자
  • 승인 2019.05.3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장과 주민자치위원 모아놓고 진행하는 시민토론회, 차라리 구리시민인 시청 직원 모아놓고 하는 것과 다르지 않아......

구리시가 종합폐기물처리시설을 재추진하기 위한 꼼수라는 시민 반발에도 불구하고 자원순환 시책 및 폐기물 처리시설 추진 방향 마련을 위해 주민 설명회를 개최(본보 10월 25일자보도)한데 이어 설문조사와 시민토론회 개최를 추진하고 있지만 시민 반발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시는 그러나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정책결정을 위한 시민의견 청취라는 명분을 내세우면서 마이웨이식 행정을 추진, 비난이 더욱 고조되고 있는 실정이다.

31일 시에 따르면 오는 6월말까지 3천명을 대상으로 폐기물처리시설 추진방안 마련을 위한 주민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이어 오는 6월 19일부터 4차례에 걸친 시민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시민토론회를 외부 업체에 의뢰해 페실리테이션 방식으로 진행키로 하고 토론단 206명을 모집했다. 이에 앞서 토론회를 위한 사전 설명회를 지난 28일 교문1동을 시작으로 6월 7일까지 8개동에서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사전 설명회에 참석한 인원 대부분이 통장, 주민자치위원 등으로 구성되면서 시민 없는 시민공청회를 추진하기 위한 꼼수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시민들은 “시로부터 보수를 받고 등록금을 지원받는 통장이 자유로운 의견을 개진할 수 있게느냐”며 “토론단 206명 중 60%이상이 통장이고 나머지가 주민자치위원으로 구성됐는데 공정성 있는 토론회가 될 수 없는 것은 불보듯 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토론회 개최 시간을 평일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잡은 것은 직장인 등 일반 시민들에게 참석하지 말라는 것과 마찬가지다”며 “결국 시에서 동원하기 쉬운 통장과 주민자치위원 등으로 구성해놓고 시민 전체라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 아니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와관련 시 관계자는 “ 시 홈페이지 공고 등을 통해 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토론단을)모집한 것”이라며 “아직 구체적으로 토론단에 대해 파악하지 않았지만 통장과 주민자치위원도 구리시민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대해 한 구리시소각장이전시민대책위원은 “토론단 구성 자체만으로도 공정성이 결여된 것은 물론 시 입맛에 맞는 여론화 작업일 뿐”이라며 “아무리 통장과 주민자치위원도 구리시민이라지만 그럴거면 구리시민인 시청 직원들을 모아놓고 토론회를 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고 말했다.

한편, 31일 갈매동사무소 회의실에서 열린 설명회에는 당초 예정된 27명보다 적은 8명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헌정사에 남긴 큰 오점"
  • 이훈, "산업부 산하 연구기관 R&D자금, 여전히 눈먼돈"
  • 경기도, AI․구제역, ASF ‘심각단계’ 준하는 강력방역추진
  • 남양주시 가구공단 조성 반대운동,,, 정쟁의 도구 전락 우려
  • 경기소방, `설리 사망` 보고서 유출 대국민 사과
  • 가수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