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경찰의 ’버닝썬 사건‘ 수사 유야무야 되나”

이대인 기자l승인2019.05.23l수정2019.05.23 16: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경찰의 ’버닝썬 사건‘ 수사와 관련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모총경이 등장해 모든수사가 유야무야 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윤 총경이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고, 2017년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해 맥없는 수사를 가져온 것”이라며 “‘버닝썬’이 아니라 ‘버닝문’이 될까 봐 수사가 멈춘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정기국회 통과를 목표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3개에 대한 비준 절차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입법부를 정권의 커피자판기쯤으로 여기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특히 “법 개정을 통해 이해관계를 원만하게 조정한 뒤 비준을 처리하는 게 이치에 맞다”며 이같이 말한 뒤 “소득주도성장이 아니라 시장주도성장이 돼야 하며, 이를 위해 경제 친화적 기업정책과 노동정책을 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소득주도성장이 아니라 시장주도성장이 돼야 하며, 이를 위해 경제 친화적 기업정책과 노동정책을 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화 내용이 유출된 것과 관련해서도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만나 달라고 하면서 구걸 남북 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도 한 번만 와 달라고 탄압하는 억약부강(抑弱扶强·약한 자를 억누르고 강한 자를 도움)의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번 대화가 유출된 이후 청와대가 외교부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임의제출받아 ‘정보 유출자’를 색출한 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국민은 알 필요가 있다”며 “사고는 청와대가 치고 책임은 외교부 공무원에게 묻는 일이 계속되고 더 심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공익 제보 성격이 강하다”이라며 “당사자의 동의를 받은 (휴대전화) 임의제출은 사실상 강요된 강제제출일 뿐, 헌법에 명시된 영장주의를 무력화하는 직권 남용”이라고 덧붙였다.

 

이대인 기자  focuscorp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31-535-5617, 010-3525-5551   |  팩스 : 031-532-5617   |  이메일:cwr0211@hanmail.net   |  등록번호 : 경기 아 51104  |  발행인 : 최원류
편집인 : 최원류  |  청소년보호담당자 : 최원류  |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금강로 2536번길 22-5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11월 13일
Copyright © 2019 포커스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