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박영선 후보 삼성 계열사서 고액 후원금 받아

이대인 기자l승인2019.03.26l수정2019.03.26 15: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은 26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대기업과 관련된 금산분리법을 발의한 후 삼성 그룹 계열사인 제일모직 대표로부터 600만원의 고액 후원금을 받았다”며, “대기업 규제법안을 낸 상황에서 후원금이 들어온 것을 알았다면 마땅히 돌려줬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지난 2005년 6월 1일 '금융산업구조개선에관한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이는 대기업 계열의 금융회사가 보유한 지분 중 감독당국 승인없이 취득한 5% 초과분에 대해 강제매각처분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하는 법으로 당시 삼성 그룹의 금융사들이 법 규정을 초과해 계열사 주식을 갖고 있음에도 제재가 어려워 논란이 됨에 따라 발의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법안 발의 3주 후인 6월 22일 제진훈 당시 제일모직 사장은 박 후보자에게 300만원을 후원했다.

이후 2006년 2월에도 제 사장은 300만원을 추가로 후원했다. 하지만 그해 12월 금산분리법이 대안반영 폐기되자 제 사장은 후원을 중단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의원은 “오얏나무 아래서 갓 끈을 고쳐매지 말라고 했다”며, “이건 누가 보더라도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재벌・특권층을 공격하면서 정작 그들로부터 후원금을 받아 의정활동을 한 것은 이율배반이자 표리부동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한편 박 후보자는 삼성 그룹 계열사 외에 다른 기업들로부터도 수차례 고액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2004년에는 김현재 삼흥그룹 회장으로부터 500만원을, 2005년엔 전필립 파라다이스 회장으로부터 200만원을 후원받았다.

한 2009년과 2013년에는 이건수 동아일렉콤 회장으로부터 각 500만원씩 총 1,000만원을 후원받았다. 그 뿐 아니라 2010년부터 2018년까지 김한기 한국오피스 대표이사로부터 35차례에 걸쳐 총 4,300만원을 받았다.

  

이대인 기자  focuscorp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31-535-5617, 010-3525-5551   |  팩스 : 031-532-5617   |  이메일:cwr0211@hanmail.net   |  등록번호 : 경기 아 51104  |  발행인 : 최원류
편집인 : 최원류  |  청소년보호담당자 : 최원류  |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금강로 2536번길 22-5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11월 13일
Copyright © 2019 포커스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