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표의 간식 브랜드 ‘질러’ 까먹는 육포 3종 출시

이나겸 기자l승인2019.02.07l수정2019.02.07 13: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샘표의 간식 브랜드 ‘질러 (Ziller)’가 까먹는 육포 3종을 출시했다.

질러가 새롭게 선보인 ‘까먹자’ 시리즈는 일반 육포와 달리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고 깔끔하게 육포를 즐길 수 있도록 개별 포장한 육포다.

▲ 까먹자 육포 3종. 사진= 샘표

현재 육포시장은 한입 크기로 자른 ‘조각 육포’와 자르지 않은 넓적한 형태의 ‘판 육포’로 양분화 되어있다. 질러는 쉽고 간편하게 즐기는 간식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남길 걱정 없이 먹을 만큼만 즐길 수 있는 육포 제품을 선보였다.

질러 까먹자 육포 3종은 취향에 따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3가지 종류로 출시했다. ‘질러 까먹자 포장천재 양념갈비맛’은 한국인의 입맛에 익숙한 갈비 양념을 더해 달콤 짭짤한 맛이 특징이며, 오븐에 구워 쫄깃한 식감이 제대로 살아있다.

고기 사이에 치즈가 쏙쏙 박혀있는 ‘질러 까먹자 치즈콕콕’은 부드럽고 진한 치즈의 풍미를 즐길 수 있어 안주나 간식으로 제격이다. ‘질러 까먹자 아몬드콕콕’은 쫄깃한 육포에 아몬드를 더해 씹는 즐거움과 고소함을 더했다.

신제품 ‘질러 까먹자’ 3종은 가까운 대형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소비자가격은 70g 1개에 5280원, 45g 1개에 4300원으로 3종 모두 동일하다.

구윤모 질러 담당자는 “손에 묻어나지 않고 깔끔하게 육포를 먹고자 하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새로운 형태의 육포를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질러는 상황과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는 간식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새롭고 차별화된 제품을 개발하며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5년 첫 선을 보인 질러는 2007년 ‘부드러운 육포’를 내놓으며 육포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질러는 엄선한 재료와 철저한 품질관리, 우수한 제품력으로 육포 시장 내 점유율 1위(링크아즈텍 기준, 2018년 3월)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르고 싶은 순간, 질러’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유쾌한 스토리를 더해 소비자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질러는 부드러운 육포, 직화 육포 등 육포 9종을 운영하고 있으며, 육포 외에도 다양한 스낵 제품을 통해 간식 브랜드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나겸 기자  081120@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31-535-5617, 010-3525-5551   |  팩스 : 031-532-5617   |  이메일:cwr0211@hanmail.net   |  등록번호 : 경기 아 51104  |  발행인 : 최원류
편집인 : 최원류  |  청소년보호담당자 : 최원류  |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금강로 2536번길 22-5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11월 13일
Copyright © 2019 포커스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