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朴 탄핵은 역사적 사실…책임공방 그만해야”

이대인 기자l승인2018.12.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5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은 역사적 사실로 탄핵 당시 62명이 찬성을 했고, 51명이 반대를 했고, 7명이 반대를 했는데 이는 탄핵에 대한 공방을 벌이는 것은 당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대안 찾기’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구성원 모두가, 특히 저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모두 잘못했기 때문에 이렇게 되지 않았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개개인이 헌법기관인 정치인들이 자기 소신에 대해 한 행위에 대해 사과하라고만 하면 해결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보수가 더 강하게 결집해 싸워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소위 말하는 계파 싸움에 대해서 비판을 많이 받아 고민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의 석방 촉구 결의안에 합의했다는 보도는 잘못됐으며, 전직 대통령이고 증거 인멸 여지도 없는데 석방을 요구할 의사가 없느냐는 제안을 받고 ‘얼마든지 요구할 의사가 있다. 내가 앞장설 수 있다’고 얘기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양쪽이 모두 동의할 수 있는 문장을 만들고 있으며, 그게 동의가 되면 실행에 옮기고 당 지도부에, 양 진영에 또 설득을 해야 한다”며 “앞으로 시작하는 단계고 지금 과정 중에 있다는걸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

이대인 기자  focuscorp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31-535-5617, 010-3525-5551   |  팩스 : 031-532-5617   |  이메일:cwr0211@hanmail.net   |  등록번호 : 경기 아 51104  |  발행인 : 최원류
편집인 : 최원류  |  청소년보호담당자 : 최원류  |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금강로 2536번길 22-5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11월 13일
Copyright © 2018 포커스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