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년만에 0.25%포인트 인상...1.75%

이나겸 기자l승인2018.11.30l수정2018.11.30 13: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은행이 1년 만에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한은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본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연 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금통위의 이번 금리 인상은 예상됐던 결과로, 금융투자협회가 최근 100여 개 기관의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79%가 금리 인상을 전망한 바 있다.

금리인상 배경은 심화되고 있는 금융불균형과 미국의 금리인상에 따른 한미 금리차 확대 때문이다.

우선 저성장 기조를 유지 중인 상황에서 높게 형성된 가계부채로 인한 금융불균형 해소가 금리인상 배경이다.

한은 집계에 따르면 올 3분기 기준 가계부채는 1500조원을 넘어서면서 저금리 부작용은 누적되며 한은의 딜레마는 커졌다. 한은은 가계대출과 부동산 가격이 상호 영향을 준다고 분석했다.

또 벌어지고 있는 한미 금리차도 인상 배경이다. 금리차가 확대되면 낮은 금리의 우리나라보다 이율이 높은 미국으로 자금이 이동한다. 즉 외화자금이 이탈에 경제에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얘기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 9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로써 금리범위도 2.0%~2.25%로 상승했다.

반면 한은은 10월까지 총 7차례에 걸친 금통위에서 금리를 동결해 한미 금리차는 0.75%포인트까지 확대됐었다.

한은이 내년에 금리를 올리지 않는다면 한미 금리 역전 폭은 역대 최대인 1.50%포인트까지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한미 금리 역전이 외국인 자금 유출로 직결되지는 않지만 위기에는 리스크를 증폭시킬 수 있다.

이주열 총재는 “미국이 12월에 금리를 올리고 내년에도 금리 인상기조를 지속하면 국제금융 시장에 영향을 주고 투자형태에도 영향을 준다”며 “그에 따라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가능성이 있고, 국내금융시장도 영향을 받을 수 있어 그 점을 늘 유념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연초 3.0%로 봤다가 지난달엔 2.7%까지 내렸다. 내년에도 2.7%다. 이는 잠재성장률(2.8~2.9%) 보다 낮다.

 

 

 

 

 

 

 

 

이나겸 기자  081120@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31-535-5617, 010-3525-5551   |  팩스 : 031-532-5617   |  이메일:cwr0211@hanmail.net   |  등록번호 : 경기 아 51104  |  발행인 : 최원류
편집인 : 최원류  |  청소년보호담당자 : 최원류  |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금강로 2536번길 22-5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11월 13일
Copyright © 2018 포커스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