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최근 3년 원산지 표시 손상.변형 2조2163억"

이대인 기자l승인2018.10.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시)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15~`18.7) 수입된 원산지표시대상물품 중 원산지 표시를 손상하거나 변형해 시정조치된 건수는 1백만 건으로 총 가액은 2조 2,163억원에 달했다.

특히 원산지 표시를 손상·변형한 물품 가액은 `15년부터 `17년까지 계속 증가세를 보였으며, `18년 7월까지도 2,981억 33백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외 소비자들의 불신을 초래할 뿐 아니라 소비감소로 이어져 우리나라 수출입 전체를 위축시킬 수 있다.

시정조치 내용을 살펴보면, 적발 건수가 많은 품목은 철강제품(313,496건), 석재·유리(249,322건), 전자제품(51,119건), 농수산물(47,974건), 전기기계(42,066건) 순이었다. 총 적발 가액이 높은 순으로는 철강제품(6636억 97백만원), 석제·유리(3462억18백만원), 목 가공품(3265억 46백만원), 기타(1697억56백만원), 차량·자전거(1457억90백만원) 품목이었다.

위반 업체는 대체적으로 비슷한 행태를 보였는데, 수입물품을 코팅한 후 국산으로 표기하거나, 완성품을 나누어 낱개 포장해 한국산으로 표기했다.

이처럼 수입된 물품의 원산지를 손상·변형한 경우, 대외무역법에 따라 시정조치 외에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아울러 3억원 이하의 과징금 부과도 가능하다.

시정조치 등 사후조치 업무는 원칙적으로 산업부 소관이지만, 현재 관세청에 위탁하여 수행하고 있다. 그러나 업무를 위탁하더라도 산업부장관은 위탁한 사무에 관하여 위탁한 자를 지휘‧감독하며, 필요한 경우 자료의 제출을 요청할 수 있다.

하지만 산업부는 의원실 자료요구를 관세청에 이관하는 등 위법행위에 대한 제대로 된 현황 파악조차 못한 채 손 놓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이 의원은 “원산지 손상·변형은 소비자의 불신을 낳고, 소비 감소로 이어져 수출입 전체를 위축시킬 수 있음에도 산업부는 관세청에 시정조치·형사처벌·행정처분 등 사후조치만 위탁해 놓은 채 강 건너 불구경하고 있다”며, “산업부는 불법 행위자체를 근절시킬 수 있도록 홍보와 교육 등 사전적 예방조치에 힘써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대인 기자  focuscorp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31-535-5617, 010-3525-5551   |  팩스 : 031-532-5617   |  이메일:cwr0211@hanmail.net   |  등록번호 : 경기 아 51104  |  발행인 : 최원류
편집인 : 최원류  |  청소년보호담당자 : 최원류  |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금강로 2536번길 22-5  |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11월 13일
Copyright © 2018 포커스경제. All rights reserved.